default_setNet1_2

2021 수능 최소 4개 과목 절대평가

기사승인 2017.08.11  11:10:02

공유
default_news_ad1

- 국어·수학 변별력 비중 더 커질 듯…EBS 연계 출제 손질

   
▲ <연합뉴스 자료사진>

올해 중학교 3학년이 치를 2021년 대학수학능력시험부터 4개 과목 또는 7개 전 과목이 절대평가로 전환된다.


또 통합사회·통합과학 과목이 신설되며, EBS 70% 연계 출제 원칙은 단계적으로 축소·폐지되거나 연계방식 개선이 추진된다. 


교육부는 10일 이 같은 내용의 ‘2021학년도 수능 개편 시안’을 발표했다. 


이날 교육부는 기존 한국사와 영어영역 외에 통합사회·통합과학, 제2외국어/한문 등 4개 과목에 한해 절대 평가를 실시하는 ‘1안’과, 7개 전 과목 모두 절대 평가로 전환하는 ‘2안’을 놓고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2020년에 시행되는 2021학년도 수능부터 기존 한국사, 영어 외에 절대평가 과목이 2개(1안) 또는 5개(2안)가 더 늘어난다. 확정안은 4차례 권역별 공청회를 거쳐 오는 31일 발표될 예정이다.


1안이 채택되면 주요 과목 중 상대평가로 남는 국어와 수학의 변별력 비중이 더욱 커질 전망이다.
제2외국어 과목의 경우, 높은 등급을 받기 쉬운 것으로 알려진 아랍어 쏠림 현상을 막기 위해 절대평가로 전환된다.


절대평가 확대에도 현행 9등급제는 그대로 유지될 것으로 예측된다.


절대평가 여부와 상관없이 시험 과목은  ‘2015 개정 교육과정’ 적용에 따라 공통과목인 통합사회·통합과학이 추가되며, 탐구영역 선택과목은 종전의 최대 2개에서 1개로 줄어든다.


이에 따라 학생들은 지금과 같이 국어, 수학, 영어, 한국사, 통합사회·통합과학, 선택 1과목(사회탐구/과학탐구/직업탐구 중 택 1), 제2외국어/한문 등 최대 7과목에 응시하게 된다.


2011학년도 수능부터 도입됐지만 문제풀이식 수업 등 부작용 논란을 빚고 있는 EBS 연계 출제는 단계적으로 축소·폐지하거나, 연계율 70%를 유지하되 연계 방식을 개선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과목별 출제 범위와 문항 수, 배점, 시험시간은 후속 연구를 거쳐 내년 2월 말까지 확정·발표된다.


백나용 기자 nayong@jejunews.com

백나용 기자 nayong@jejunews.com

<저작권자 © 제주신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스포츠

1 2
item58

오피니언

item57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