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태풍 노루 북상...주말 제주 영향권 드나

기사승인 2017.08.01  19:42:57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제5호 태풍 노루가 일본 남쪽 먼바다에서 서서히 북상하면서 제주를 비롯한 한반도에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중심기압 940헥토파스칼에 초속 47m의 매우 강한 중형급 태풍인 노루는 1일 오후 3시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약 1090㎞ 해역에서 시속 11㎞의 속도로 북서진하고 있다.

 

기상청은 오는 4일 오후 3시께 태풍 노루가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490㎞ 해상까지 접근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태풍이 현재의 예상경로대로 이동할 경우 주말인 오는 5~6일에는 제주가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게 되지만 태풍의 진로가 유동적인 만큼 아직은 확정하기 어렵다.

 

국가태풍센터 관계자는 “태풍의 속도가 느리고 태풍을 이끌 지형류가 없어 이동경로 예측이 매우 어렵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현재 다양한 태풍 이동 시나리오 중 일본 가고시마 상륙과 함께 일본 열도를 따라 이동할 가능성이 가장 높지만 제주를 향해 북상할 가능성도 계속 높아지고 있는 만큼 태풍 피해 예방을 위해 미리 대비할 필요가 있겠다”고 말했다.

김두영 기자 kdy84@jejunews.com

<저작권자 © 제주신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스포츠

1 2
item58

오피니언

item57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